Monday 19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6 months ago

[단독인터뷰] 김태호 PD는 왜 넷플릭스를 만났을까

[스포츠조선 박현택 기자] 본·방·사·수 해석하자면 ▶제 시간에 ▶TV로 본다는 말 이다. 사수 (죽음을 무릅쓰고 지킴)라는 표현에서도 알 수 있듯, 해당 프로그램 출연자의 대중을 향한 독려 또는 애청자들의 프로그램을 향한 의리 정도의 차원에서 자주 쓰여지는 이 말은, 가수로 치자면 MP3를 넘어 스트리밍 서비스에 음원을 USB에 넣어 파는 시대에 CD를 들어달라 고 말하는 셈이 되겠다. IT 강국에, 저마다 손에 최첨단 기기를 들고 다니는 대한민국임을 감안하면 애처롭고 뻔뻔스럽기 까지 한 본방사수 라는 단어에, 바로 방송 콘텐츠의 생산과 유통에 대한 낡은 인식이 담겨 있다. 방송국은 시장이다. 아니 재래시장이다. 손님이 많이 와서 물건을 사가야 함은 당연한 일. 사람들이 배달 이나 직구 , 산지 직송 을 택한다면 존재의 이유가 사라지고 만다. 그런데 힘겹게 시청자를 붙잡고 있는 지상파와 종편, 케이블 방송사들은 시대의 흐름을 선도하거나 따라가긴커녕 여전히 편성표를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단독인터뷰

 | 

김태호

 | 

PD는

 | 

넷플릭스를

 | 

만났을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