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6 Sept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지도에 ‘동해’ 표기해 역풍 맞은 日 기업




일본 IT 기업 라쿠텐이 계열 여행사 지도에 동해를 표기해 현지 여론의 역풍을 맞고 있다. 일본은 올바른 명칭인 동해를 지도에 표기할 때 ‘일본해’로 오기하고 있다.

일본 일간 산케이신문은 23일 “라쿠텐 트래블 지도에 ‘일본해’가 동해와 병기됐다”고 보도했다. 라쿠텐은 일본 미야기현 센다이 연고의 프로야구단 라쿠텐 골든이글스를 보유한 ‘IT 공룡’이다. 주력사업은 인터넷 쇼핑몰. 라쿠텐 트래블은 이 기업의 계열 여행사다. 우리나라에서도 서비스되고 있다.

라쿠텐 트래블은 검색엔진 구글의 지도를 사용했다. 구글 지도는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하고 있다. 잘못된 명칭인 ‘일본해’가 나란히 표기돼 우리나라에서도 논란거리다. 라쿠텐 관계자는 “미국의 구글 지도를 활용했다”며 “의도하고 사용한 것은 아니다.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업체도 동해를 올바른 표기로 보지 않은 셈이다.

산케이신문은 우리나라와 일본 사이의 동해 표기 논란을 조명했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지도에

 | 

표기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