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2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 months ago

SNS에서 난리난 부산 침수 사진+영상




부산에서 11일 오전 시간당 80㎜가 넘는 물 폭탄이 쏟아졌다. 폭우로 인한 침수 피해는 심각했다. 도로가 빗물에 잠기고, 승객이 탄 버스에 물이 차오르는 등 부산 침수 피해 모습이 소셜미디어에 계속 올라왔다.

부산 침수 상황이라면서 가장 많이 퍼지는 사진은 버스에 들어찬 모습이다. 승객들이 모두 좌석에 앉아 있고, 그 가운데로 제법 센 물살이 들어오는 모습이 담겼다.


이밖에도 배수가 제대로 되지 않아 도로가 물에 잠기거나, 거리의 차들이 불어난 비에 잠겨 오도 가도 못하는 장면도 많았다.


지하 쇼핑센터가 침수된 장면도 올라왔다.


바닥을 따라 흐르는 비가 세차서 걸음을 제대로 떼지 못하는 장면을 담은 영상도 있었다.

부산인데 이게 시벌 밖에 나갈 수 있는 날씨냐? pic.twitter.com/FSiBocjBJh 댕강 (@dang_gang_93) 2017년 9월 10일

주택가의 계단을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SNS에서

 | 

난리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