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2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 months ago

건대역서 5살 아이만 내려준 버스기사 목격담 일파만파




한 버스 기사가 11일 서울 건대역 근처 정류장에서 어린 아이만 내렸다고 문을 열어달라는 엄마의 부탁을 무시하고 운행을 계속했다는 목격담이 인터넷에 퍼지고 있다. 퇴근 시간대 만원 버스에서 벌어진 일이라고 한다.

12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건대역에서 애만 내려주고 간 버스 기사 를 성토하는 글이 이어졌다. 대부분 서울시의 버스에 대한 민원을 제기하는 서울특별시버스운송사업조합 사이트에 올라왔던 글이다.

올라온 목격담을 종합해보면, 이날 오후 6시30분쯤 퇴근시간 만원버스는 건대역에 정차했고 휩쓸리듯 승객들이 내렸다. 뒷문 쪽에서 5살도 안 되어 보이는 여자아이가 내렸다. 곧바로 문이 닫혔다. 아이의 엄마가 ‘애만 내리고 나는 못 내렸다고 문 열어 달라’고 소리쳤다. 버스 기사는 무시하고 운행을 시작했다. 버스 기사 주변의 다른 승객이 엄마의 말을 전달했지만 기사는 무시했다. 기사는 다음 역까지 운행했고, 아이의 엄마는 울면서 뛰쳐나갔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건대역서

 | 

아이만

 | 

내려준

 | 

버스기사

 | 

목격담

 | 

일파만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