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8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4 months ago

서울시, 내년도 생활임금 9211원 확정

아시아투데이 박은희 기자 = 서울시가 2018년 서울시 생활임금을 시급 9211원으로 확정했다. 시는 지난달 28일 서울시 생활임금위원회 심의를 거쳐 내년도 생활임금을 이 같이 확정하고 21일자로 고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시급 9211원은 정부가 8월 고시한 내년도 법정 최저임금 7530원보다 1681원(22.3%) 많고 올해 서울시 생활임금(8197원)보다 1014원(12.4%) 인상된 금액이다. 확정된 생활임금을 적용한 근로자 1인당 월급액은 192만5099원으로 올해(171만3173원)보다 21만1926원(12.4%) 인상된다. 적용 대상은 공무원 보수체계를 적용받지 않는 △서울시 및 서울시 및 투자·출연기관(21개) 소속 직접고용 근로자 △시 투자·출연기관 자회사(3개) 소속 근로자 △뉴딜일자리사업 참여자 △민간위탁 근로자 등 총 1만여 명이다. 시는 저소득층의 주거비 부담과 가계지출에 미치지 못하는 소득수준을 고려해 주거비 산정방식의 변화를 통한 생활임금의 점진적인 인상..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서울시

 | 

내년도

 | 

생활임금

 | 

9211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