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4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2 months ago

동호처럼 방황하다 내 소리 찾았죠

30대 초반에 갑자기 정체기가 왔어요. 일이 끊이지 않아 남들은 좋겠다 고 했지만 완벽하지 않은 무대에 서는 것 같아 창피했죠. 적당히 하는 현실에 타협하든가 떠나든가 둘 중 하나는 택해야 했습니다. (강필석) 저도 비슷해요. 20년 전쯤 잘나간다 싶을 때 온갖 송사가 밀려들었어요. 스물네 살에 견디기엔 힘들었죠. 환청에 시달릴 정도였으니까요. 무작정 미국으로 날아갔지요. (윤일상)1990년대를 주름잡은 댄스가요 그룹 쿨의 해변의 여인 , DJ DOC의 겨울이야기 , 영턱스 클럽의 정 등을 작곡한 히트곡 제조기 윤...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동호처럼

 | 

방황하다

 | 

찾았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