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1 Sept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8 days ago

변액보험 인기, 증시 고점부담? 이상無

아시아투데이 강중모 기자 = 변액보험이 인기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최근 큰 폭으로 오른 국내 증시가 변액보험 가입자에게 ‘고점’ 부담이 되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 상품이 장기적 분산투자의 성격을 지니고 있어 가입시점 자체는 큰 불안요소가 아니라고 설명한다. 변액보험은 보험계약자가 납입한 보험료를 주식이나 채권에 투자해 수익을 내는 상품으로 펀드와 유사한 면이 있다. 주식에 투자를 하는 만큼 변액보험은 증시의 상황에 영향을 받게 된다. 13일 생명보험협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변액보험 초회보험료는 8427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4776억원 대비 76.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변액보험 판매가 늘어난 이유는 두 가지다. 우선 보험사의 적극적인 판매가 통했다는 점이다. 변액보험은 2021년 도입되는 IFIR17 체제에서 보험사에 주는 부담이 적다. 이 상품은 가입자에게 정해진 시점에 약속된 이율의 이자를 주는 것이 아니고 자산을 운용한 이익을 주는 형태기 때문에 저축성보험과는..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변액보험

 | 

고점부담

 | 

이상無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