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8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 months ago

“루머라고?” 원정 성매매 사건 후 심경 고백한 지나에 대한 반응




가수 지나가 성매매 스캔들 이후 처음으로 심경을 밝혔다. 사건이 발생한 지 1년 7개월 만이다. 온라인 곳곳에선 응원과 비난이 엇갈렸다.

지나는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년이 넘는 시간이 흘렀다. 지금까지 기다려준 모든 분께 감사한다”고 밝혔다. 그는 “많은 장애물과 끊이지 않는 루머에 휩싸였지만 믿고 따라와 준 팬들 덕분에 포기하지 않았다”는 근황을 전했다.

“우리는 곧 다시 만날 것이다. 함께 새로운 시작을 할 것이다”라며 컴백을 예고한 지나는 “사랑하고 보고싶고 감사하다. 다시 한 번 내 곁에 있어줘 감사하다”는 말을 덧붙였다.

앞서 지나는 지난해 5월 해외 원정 성매매로 검찰에 입건됐었다. 그는 로스앤젤레스에서 사업체를 운영하는 A씨와 3차례에 걸쳐 성관계를 맺고 회당 150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지나는 “호감을 갖고 만난 상대였다”고 주장했지만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루머라고

 | 

성매매

 | 

고백한

 | 

지나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