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0 Sept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
6 days ago

세계서 가장 비싼 사나이 테베스 굴욕, 과체중으로 출전 불가

세계에서 가장 비싼 사나이 카를로스 테베스(33·상하이 선화)를 이제 뚱보 라고 불러야 할 것 같다. 14일(한국시각)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은 우 진구이 상하이 선화 감독의 인터뷰를 인용, 테베스가 과체중으로 경기에 출전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테베스는 지난해 12월 아르헨티나 보카 주니어스를 떠나 중국 무대에 발을 내밀었다. 당시 몸값이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주급 65만파운드(약 9억7000만원)을 보장받았다. 하지만 테베스는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있다. 11경기에 출전, 단 2골만 기록하고 있다. 특히 종아리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해 있다는 보도가 나온 뒤 디즈니랜드를 방문해 상하이 선화 팬에게 바난을 듣기도 했다. 이젠 비만이 문제다. 우 진구이 감독은 나는 테베스를 출전명단에 포함시키지 않을 것이다. 피지컬적으로 준비가 되지 않았다 고 설명했다. 이어 테베스는 프레디 구아린과 마찬가지로 과체중 이라며 나는 팀에 대한 책임감이 있다. 선수들 역시 마찬가지다. 최선을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세계서

 | 

사나이

 | 

테베스

 | 

과체중으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