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4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4 months ago

세계서 가장 비싼 사나이 테베스 굴욕, 과체중으로 출전 불가

세계에서 가장 비싼 사나이 카를로스 테베스(33·상하이 선화)를 이제 뚱보 라고 불러야 할 것 같다. 14일(한국시각)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은 우 진구이 상하이 선화 감독의 인터뷰를 인용, 테베스가 과체중으로 경기에 출전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테베스는 지난해 12월 아르헨티나 보카 주니어스를 떠나 중국 무대에 발을 내밀었다. 당시 몸값이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주급 65만파운드(약 9억7000만원)을 보장받았다. 하지만 테베스는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있다. 11경기에 출전, 단 2골만 기록하고 있다. 특히 종아리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해 있다는 보도가 나온 뒤 디즈니랜드를 방문해 상하이 선화 팬에게 바난을 듣기도 했다. 이젠 비만이 문제다. 우 진구이 감독은 나는 테베스를 출전명단에 포함시키지 않을 것이다. 피지컬적으로 준비가 되지 않았다 고 설명했다. 이어 테베스는 프레디 구아린과 마찬가지로 과체중 이라며 나는 팀에 대한 책임감이 있다. 선수들 역시 마찬가지다. 최선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세계서

 | 

사나이

 | 

테베스

 | 

과체중으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