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1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5 months ago

명창의 목소리로 듣는 울산의 소리와 역사

【울산=최수상 기자】이선숙 명창이 오는 16일 울산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제11회 정기공연 ‘울산-태화강의 소리’를 통해 울산의 역사를 소리로 들려준다. 이 명창은 울산의 상징인 ‘태화강’을 주제로 선사시대의 소리부터 신라, 조선, 근 현대 울산의 소리를 역사의 흐름에 따라 재조명한다. 국보 제285호인 반구대암각화를 우리 소리로 형상화한 남봉우 작사, 이선숙 작곡의 ‘바위에 사는 고래’를 처음으로 선보인다. 또 울산의 소리들을 찾서 창작한 ‘처용가’ ‘울산 모심기 소리’ ‘불매소리’ ‘태화루 비나리’ ‘울산 태화 아리랑’ 등도 선보인다. 이 명창은 그동안 울산의 소리역사를 찾기 위해 다양한 연구활동을 펼쳐왔으며 지역의 어르신들을 찾아다니며 채록도 하고, 이미 채보된 곡들은 대상으로 편곡 작업을 거쳐 이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명창의

 | 

목소리로

 | 

울산의

 | 

소리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