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2 Sept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
8 days ago

[박상경의 J사커]잇단 러브콜, 사령탑 한류 왜?

유럽 진출 은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신화가 가져다 준 선물 중 하나다. 20년 전만 해도 K리거들의 유럽행은 꿈 이나 다름없었다. 체계화되지 못한 행정과 무지가 번번이 발목을 잡았다. 최순호의 유벤투스행 등이 그렇게 막혔다. 국부유출 이라는 지금으로썬 웃지 못할 우려도 나왔을 정도다. 선수들에게 유럽행은 언감생심 이었다. 탈출구는 J리그였다. 1993년 출범 초기 게리 리네커 등 유럽-남미 출신의 황혼 스타 를 데려와 재미를 봤던 J리그 팀들은 거품이 꺼지자 실력 에 비슷한 정서 까지 갖춘 한국인 선수들을 찾기 시작했다. 고정운 하석주 황선홍 최용수 홍명보 김도훈 윤정환 유상철이 그렇게 대한해협을 건넜다. 2000년대 초반부터는 K리거 출신 뿐만 아니라 고교-대학 선수들까지 J리그의 문턱을 넘기 시작했다. 한국인 선수들은 J리그에 저비용 고효율 의 대명사였다. J리그에 이제 지도자 한류 가 불 조짐이다. FC도쿄가 최용수, 감바 오사카가 홍명보 감독을 주시하고 있다는 소식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박상경의

 | 

J사커

 | 

러브콜

 | 

사령탑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