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7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4 months ago

김이수 역풍 에 호남홀대론 들고나온 안철수

지난달 27일 열린 국민의당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로 선출된 후 안철수 대표는 대표수락연설을 통해 단호하게 싸우는 선명한 야당이 되겠다 고 천명했다. 그런데 이것이 단순한 정치적 수사는 아니었던 모양이다. 문재인 정부를 향한 안 대표의 비판 수위가 점점 격해지고 있다.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임명동의안이 부결되자 그 책임 공방을 놓고 공세의 수위를 높이는가 하면, SOC 예산 삭감을 지역 차별이라 규정하고 호남홀대론 에 불을 지피고 있다.
호남홀대론 불 지피는 안철수
지난 11일 헌정 사상 최초로 헌재소장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부결되자 정국은 뜨겁게 달아올랐다. 부결될 만한 특별한 흠결이 발견되지 않았던 김이수 후보자가 정쟁의 희생양이 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보수 야당과 손잡고 임명동의안을 부결시킨 국민의당을 향해 세간의 시선이 집중됐다. 특히 안 대표가 부결 직후 국민의당이 20대 국회에서 결정권을 가지고 있는 정당 이라고 발언한 사실이 알려지며 그에 대한 비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김이수

 | 

호남홀대론

 | 

들고나온

 | 

안철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