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6 Sept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
12 days ago

박삼구 회장, 금호타이어 인수의지 재강조… 합작·유증 실패시 우선매수권 등 포기

금호타이어의 6300억원대 자구계획안이 채권단으로부터 반려된 가운데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인수 의지를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박삼구 회장측은 14일 금호타이어 유상증자 및 중국법인 지분매각을 통한 합작 추진 실패 시 경영권 및 우선매수권까지 포기하겠다 고 밝혔다. 이날 금호아시아나는 지난 12일 산업은행에 제출한 금호타이어 자구계획 일부를 공개하기도 했다. 금호아시아나는 자구계획에 2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와 중국법인 지분매각을 통한 합작 추진 내용이 포함됐으며 유동성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올해 말까지 유상증자를 추진하겠다 고 전했다. 또한 중국법인의 지분매각을 위해 현재 복수의 투자자와 협의 중이며 채권단에서 동의해주면 내년 3월까지 지분매각을 통한 합작을 성사시키겠다 고 밝혔다. 이어 만일 이같은 방안들이 이뤄지지 않으면 금호타이어 경영권과 우선매수권까지 포기하겠다 고 강조했다. 금호타이어의 유상증자와 관련해 금호아시아나는 채권단 일각에서 우려하는 그룹의 재무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박삼구

 | 

금호타이어

 | 

인수의지

 | 

재강조…

 | 

합작·유증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