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1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5 months ago

치료제 없는 ‘살인진드기’… 추석 성묘·벌초 시 예방법




올해 야생 진드기로 3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진드기매개감영병인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는 38~40도 이상의 고열,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을 나타낸다. 심각할 경우 사망할 수 있다.

이 병은 6일에서 최대 14일간의 감복기를 거친다. 치료 백신이 없어 더 위험하다.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작은소피참진드기는 4~11월에 활동하다. 다가오는 추석을 앞두고 벌초, 성묘로 인한 피해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SFTS를 예방하기 위해 주의사항을 미리 숙지하는 것이 좋다.

1. 성묘·벌초 출발 전 맨살에 진드기가 닿지 않도록 긴 옷을 입어 몸을 보호한다. 작업복 위에 팔토시, 장화 등을 착용하여 바짓단이나 소매를 단단히 여민다. 약국이나 마트 등에서 ‘해충 기피제’를 미리 갖추어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2. 성묘·벌초 시 야생 진드기는 사람이 없는 곳에서 더욱 많이 서식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등산로나 산책로처럼 사람 발이 많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치료제

 | 

살인진드기

 | 

성묘·벌초

 | 

예방법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