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3 Sept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nn
9 days ago

대리기사, 남의 가게 앞 차 세워…30㎝ 음주운전 유죄

대리운전기사가 가게 문 앞에 주차한 탓에 30㎝를 운전한 40대 남성이 음주운전 혐의 유죄를 선고받았습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0단독 허정룡 판사는 음주운전 혐의로 약식기소된 화물차 운전사 A(48) 씨에게 벌금 200만 원을 선고했다고 14일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해 12월 2일 오전 3시 50분께 서울 구로구의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한 채 자신의 1t 화물차를 운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법원에 따르면 [ ]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대리기사

 | 

세워…30㎝

 | 

음주운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