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4 Sept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1 days ago

‘살충제 닭’ 피프로닐 불법 제조·판매 약품업체 대표 영장 신청

닭에 사용할 수 없는 피프로닐 살충제를 허가 없이 제조해 공급한 혐의(약사법 위반)로 불구속 입건된 동물약품업체 대표 A씨에 대해 경찰이 14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는 이날 오전 의정부지법에서 열렸다.

경기도 포천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6월 중국에서 들여온 피프로닐 50㎏을 물 400ℓ에 희석해 피프로닐 살충제를 제조해 남양주와 포천, 철원 등 농가 10여곳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A씨에게서 구입한 살충제를 쓴 양계 농가에서 피프로닐 성분이 검출되며 ‘살충제 계란’ 사태가 터지자 포천시의 A씨를 수사해 달라는 의뢰를 접수하고 수사를 해왔다.

포천시 신북면 소재 동물약품업체를 압수수색하고 A씨를 조사한 경찰은 A씨가 지난 6월부터 총 10곳에 총 320ℓ의 피프로닐 살충제를 판매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국과수 감정 결과 A씨가 판매한 살충제에서 피프로닐 성분이 검출된 것을 확인했다”며 “사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살충제

 | 

피프로닐

 | 

제조·판매

 | 

약품업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