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9 Sept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5 days ago

안동시, 생태계교란 가시박 제거 지역환경 보존

안동/아시아투데이 김정섭 기자 = 경북 안동시가 시 전역 곳곳에 분포하고 있는 ‘가시박’ 제거에 나섰다. 14일 군에 따르면 1990년대부터 관찰되기 시작해 2009년에 생태계교란 식물로 지정된 가시박은 종자로 번식하며 군생하는 습성과 함께 번식력이 강해 매년 그 면적이 확대되고 있다. 시는 올해 약 8000만원의 예산으로 주변 식생 및 인근 농경지의 농작물에 생육피해를 입히는 가시박을 제거해 하천변, 산지 등의 생태계를 보전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시의 가시박 제거 사업은 각 읍·면·동에서 인력을 동원해 5~6월경부터 작업을 시작해 어린식물을 뽑아냈으며 2~3차례에 거치는 작업 등 9~10월까지 틈틈이 올라오는 어린 가시박이나 자라나는 줄기를 제거한다. 시에서는 올해 가시박 제거 사업에 130여 명이 참여하는 등 일자리창출은 물론 지역민 스스로 지역환경을 보전하는 데 구슬땀 흘리고 있다. 김재석 시 환경관리과장은 “가시박은 지역생태계에 심각한 교란을 유발하기 때문에 중장기적인 관..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안동시

 | 

생태계교란

 | 

가시박

 | 

지역환경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