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8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5 months ago

이순신 가문 며느리의 일침 현충사 속 박정희 적폐 없애라

명량대첩 승전 420주년을 맞이해 충무공기념사업회(대표 최순선)가 14일 오전 박정희 대통령 현충사 성역화 오류정정에 대한 진정서 를 문화재청에 제출했다. 진정의 핵심 내용은 2017년 12월 31일까지 박정희 대통령 관련 적폐(박정희 친필 현판, 경내 내 금송 식수)를 해결하기 위한 대대적인 개혁안을 문화재청이 마련하지 않는다면 난중일기 를 비롯한 주요 유물의 소유주로서 2018년 1월 1일부터 유물 전시를 중단할 계획 이다.
현충사에 이순신 장군의 정신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은 이미 여러 차례 제기된 바 있다. 2005년 유홍준 당시 문화재청장은 현충사를 두고 이순신 장군 사당이라기보다는 박정희 대통령 기념관 같은 곳 이라고 말했다가 공개 사과한 적이 있다. 문화재 조경의 전문가인 정재훈 전 한국전통문화학교 전통조경학과 석좌교수는 (1966년 박정희 전 대통령이 추진한 현충사 성역화 작업 당시는) 한국전통조경을 연구한 사람도 없고 설계하고 시공하는 사람도 없는 시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순신

 | 

며느리의

 | 

현충사

 | 

박정희

 | 

없애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