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6 Sept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12 days ago

청와대 북핵 공조 때문에 중국 WTO 제소는 어려워

아시아투데이 김동현 기자 = 청와대는 14일 주한미군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에 대한 중국의 경제 보복 조치에 대해 국제무역기구(WTO)에 정식 제소해야한다는 일부 여론과 관련 사실상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한·중간 어려운 문제에 대해서는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더욱 강화하여 해결해 나가고자 한다”며 “지금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에 따라 중국과 협력을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WTO 제소는 사실상 현 시점에서는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박 대변인은 “지금은 북핵문제 해결에 집중해야 하는 시점”이라며 “입장을 간명하게 가져가는 것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중국과의 국제공조에 더욱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앞선 지난 11일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기자간담회에서 사드 보복과 관련한 WTO 제소 문제와 관련 “여러 변수를 고려해 신중하게 접근하겠지만 기업과 국가 이익을 고려해 필요하다면 제소..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청와대

 | 

때문에

 | 

WTO

 | 

제소는

 | 

어려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