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3 October 2017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맨헌트’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초청…오우삼 감독 첫 방문 (공식)

홍콩 액션 느와르의 대부 오우삼 감독이 신작 ‘맨헌트’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를 찾는다. ‘맨헌트’는 일본의 국민배우였던 다카쿠라 켄에게 바치는 헌사의 의미로 그의 대표작이었던 ‘그대여, 분노의 강을 건너라’(1976)을 리메이크한 영화다. ‘영웅본색’(1986), ‘첩혈쌍웅’(1989) 등으로 전 세계의 열광적인 지지를 받았던 오우삼 감독이 20여 년만에 정통 범죄 액션 느와르로 복귀해 화제를 모은 작품으로, 얼마 전 베니스영화제에서도 호평을 받았다. 특히 오우삼 감독의 부산국제영화제 첫 방문이 확정되어 국내 영화팬들의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8, 90년대 홍콩영화를 기억하는 관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할 ‘맨헌트’는 존경받는 변호사에서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전락한 주인공 두추와 그를 추적하는 베테랑 형사 야무라를 따라가며 화려한 액션을 선보인다. 중국의 장 한위, 일본의 마사하루 후쿠야마, 한국의 하지원이 주연을 맡아 아시아를 아우르는 스타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았다. ‘맨헌트’는 동시대 거장 감독들의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맨헌트

 | 

제22회

 | 

부산국제영화제

 | 

초청…오우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