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9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2 months ago

수백명 피라미드 국정원 댓글부대, 활동비 횡령도

검찰이 국고 수십억을 횡령해 불법 댓글부대를 운영한 혐의로 민병주 전 국정원 심리단장에 대한 구속 영장을 청구했다. 피라미드 형태로 댓글 부대를 운영한 보수 단체 관계자와 타인 명의를 도용해 활동비를 빼돌린 전직 국정원 직원도 함께 영장이 청구됐다.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검사 진재선)와 공공형사부(부장검사 김성훈)는 14일 국정원 수사의뢰 등 사건 관련하여 민병주 전 국정원 심리전단장 외곽 팀장 송아무개씨 국정원 전직 직원 문아무개씨 등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고 밝혔다.
국고 수십억으로 댓글 부대 운영하고, 재판에선 허위 증언
민 전 단장은 지난 2010~2012년까지 원세훈 전 국정원 원장 등과 함께 민간인 댓글부대(사이버외곽팀)를 운영하고 그 대가로 국가 예산 수십억 원을 지급해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 2013년 국정원 대선 개입 사건 1심 공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외곽팀 운영 및 활동 사실이 없는 것처럼 허위로 증언한 죄도 추가됐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수백명

 | 

피라미드

 | 

국정원

 | 

댓글부대

 | 

활동비

 | 

횡령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