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1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MB 블랙리스트 배우 문성근, 18일 피해자로 검찰 출석한다




이명박 정부 시절 운영된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 피해자 중 한 명인 배우 문성근 씨가 검찰에 출석한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배우 문성근 씨에게 오는 18일 오전 11시까지 검찰에 나와 참고인 신분으로 피해자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고 14일 밝혔다.

문 씨는 이명박정부 시절 운영된 문화계 블랙리스트 명단에 포함된 피해자 중 한명이다. 국정원 개혁위에 따르면 당시 국정원은 여론을 주도하는 문화·예술계내 특정인물·단체의 퇴출 및 반대 등 압박활동을 하도록 지시했다. 박근혜 정권과 비슷한 문화계 블랙리스트 를 운영한 것이다.

당시 국정원은 문화계 이외수·조정래·진중권, 배우 문성근·명계남·김민선, 영화감독 이창동·박찬욱·봉준호, 방송인 김미화·김제동·김구라, 가수 윤도현·신해철·김장훈 등 5개 분야 82명을 대상으로 퇴출 활동을 전개한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이날 오전 국정원으로부터 박원순 서울시장 비판 활동과 블랙리스트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블랙리스트

 | 

문성근

 | 

18일

 | 

피해자로

 | 

출석한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