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2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2 months ago

올림픽 개최지 발표날 도쿄 올림픽 부정 유치 논란 일어

아시아투데이 방정훈 기자 =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14일 프랑스 파리와 미국 로스앤젤레스(LA)를 각각 2024년, 2028년 하계올림픽 개최지로 공식 발표한 가운데 지난해 하계올림픽을 치른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 이어 2020년 하계올림픽을 준비하는 일본 도쿄 또한 유치 과정에서 IOC 위원을 매수했다는 보도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올림픽 유치도시 선정 부패 스캔들의 주역인 파파 디악이 리우와 도쿄올림픽유치위원회의 유치 홍보가 한창이던 시기 프랑스의 보석가게에서 싹쓸이 쇼핑으로 수만 유로를 지출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리우는 2009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121차 IOC 총회에서, 도쿄는 2013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제125차 IOC 총회에서 각각 하계올림픽 유치도시로 선정된 바 있다. 가디언은 또 올림픽 부패 추문을 수사 중인 프랑스와 브라질 사정 당국을 인용해 리우와 도쿄올림픽유치위원회가 IOC에서 큰 영향력을 행사하던 라민..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올림픽

 | 

개최지

 | 

발표날

 | 

올림픽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