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2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
2 months ago

문성근, 국정원 제작 김여진 육체관계 에 분노… 검찰 출석

이명박(MB)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정부 기조에 비판적인 문화ㆍ예술계 특정인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기 위한 작업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국정원 개혁 위원회는 2011년 당시 국정원에서 김여진, 문성근 두 배우의 부적절한 관계를 나타내도록 합성한 사진을 제작해 유포하는 취지의 내부 문건을 발견해 원세훈 전 원장 등을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국정원에서 제작해 유포한 것으로 전해진 문제의 사진을 보면 나체 상태의 두 남녀의 사진에 각각 문성근과 김여진의 얼굴이 합성되어 있다. 공화국 인민배우 김여진, 문성근 주연 육체관계 라는 글도 적혀있다. 이 사진은 국정원 심리전단 팀이 좌파 연예인으로 분류한 배우 문성근과 김여진의 부적절한 관계를 꾸며내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내용의 계획서를 작성해 상부에 보고한 뒤 실행에 옮겼다고 국정원 개혁위는 설명했다. 지난 11일 국정원 개혁위원회사 발표한 이른바 MB 블랙리스트에 오른 연예인 82명 중에 문성근, 김여진도 포함되어 있었다. 국정원은 블랙리스트를 제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문성근

 | 

국정원

 | 

김여진

 | 

육체관계

 | 

분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