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3 Sept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fnnews
9 days ago

심상찮은 비트코인, 이달 20% 넘게 폭락

중국발 리스크에 비트코인 시세가 이달 들어 롤러코스터 를 타고 있다. 중국의 신규 가상화폐공개(ICO) 금지 규제로 급락한 비트코인은 저점매수세로 반등했다. 하지만 중국정부가 가상화폐 거래소를 폐쇄한다는 소문에 가격이 또다시 폭락하는 모양새다. 이 기간 고점과 저점 차이가 1000달러(113만원)를가 넘어 20% 이상의 변동폭을 보이고 있다. 이더리움의 변동폭도 같은 기간 100달러가 넘었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14일 오전 6시(표준시간) 현재 비트코인은 개당 3824.04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1일 기록한 사상 최고점(5013.91달러) 대비 22.76% 하락한 수치다. 중국의 가상화폐 규제안과 저점매수를 노리는 투자자들이 팽팽히 맞서며 비트코인의 가격 변동폭을 키우는 형세다. 지난 1일 장중 5000달러를 넘어섰던 비트코인은 중국이 신규 가상화폐의 ICO 금지를 발표한 4일 4300달러선까지 떨어졌다. 이어 7일에는 저점매수세에 힘입어 4638.10달러까지 회복한 바 있다. 하락폭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심상찮은

 | 

비트코인

 | 

20%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