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3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 months ago

“하루 3만원 줄게” 미성년 성추행 택시운전사 집행유예




미성년자 승객에게 “하루에 3만원 줄 테니 만나자”며 머리를 쓰다듬는 등 성추행한 60대 택시기사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부장판사 제갈창)는 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을 위반한 혐의(강제추행)로 기소된 택시기사 A씨(64)에게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 3일 오후 11시쯤 제주의 한 도로에서 혼자 걸어가던 B양(17)을 자신의 택시에 태우고 머리를 쓰다듬거나 어깨를 주무르는 등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튿날에도 B양이 일하는 제과점 앞으로 밤늦게 찾아갔다. 일을 마친 B양을 다시 택시에 태워 “어제는 몰랐는데 밝은 데서 보니까 이쁘다”라며 “하루에 3만원 줄 테니 나랑 만나자”라고 말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기특한 마음에 피해자의 머리를 쓰다듬고 어깨를 두드렸을 뿐 추행한 적은 없다’고 주장한다”며 “하지만 피해자의 진술을 종합해보면 폐쇄된 공간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하루

 | 

3만원

 | 

줄게”

 | 

미성년

 | 

성추행

 | 

택시운전사

 | 

집행유예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