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fnnews
2 months ago

김동연 가계부채 대책, 추석 이후 10월 중 발표할 것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가계부채 종합대책 발표 시기에 대해 추석 이후 10월 중 적절한 타이밍에 발표할 것 이라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현안간담회 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6차 핵실험 등 여러 대외변수와 실무적 기술적으로 협의할 것이 있어 (발표 시기가) 미뤄졌다 면서 발표 전 실무적으로 협의를 완전하게 마칠 것 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부총리는 대북리스크 영향을 묻는 질문에 대해 시장 상황은 빠른 시간에 안정을 찾고 있다 고 답했다. 그는 해외 신용평가사 평가도 전혀 변함없는 상황이지만 앞으로 이러한 리스크가 중장기적으로 갈 가능성이 많기 때문에 정부와 한국은행이 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경우의 수에 따른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도 갖고 있다 고 말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지난 13~14일 인천 송도에서 개최된 한 중 일 중앙은행 총재회의 안건으로 한 중 통화스와프 연장 논의와 관련 3개국 중앙은행 총재기 때문에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김동연

 | 

가계부채

 | 

10월

 | 

발표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