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 months ago

檢, MB정부 ‘문화계 블랙리스트’ 본격 수사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작성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가 검찰 수중에 넘어왔다. 정부가 조직적으로 정부에 비판적인 예술인을 사찰하고 퇴출 작업까지 주도했다는 의혹이 규명될지 주목된다.

서울중앙지검은 14일 이명박정부 시절 문화예술계 내 정부 비판 세력 퇴출 활동을 주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주성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에 대해 국정원이 국가정보원법상 직권남용 혐의로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은 국정원 댓글 사건을 수사 중인 공안2부(부장검사 진재선)와 공공형사수사부(부장검사 김성훈)에 사건을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 관계자는 “공소시효 등을 충실히 검토해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검찰은 수사팀 확대 편성도 검토하고 있다.

앞서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는 지난 11일 자체 조사 결과, 국정원이 원 전 원장 재임 시절인 2009년 7월 당시 김 기조실장 주도로 ‘좌파 연예인 대응 태스크포스(TF)’를 구성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MB정부

 | 

문화계

 | 

블랙리스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