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1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5 months ago

법인카드로 골프장 등 사용 조중연·이회택 등 축구協 11명 입건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4일 조중연(71) 전 회장, 이회택(71) 전 부회장, 김주성(51) 전 사무총장, 황보관(52) 전 기술위원회 위원장 등 대한축구협회 전현직 임직원 11명을 골프장과 유흥주점 등에서 1억원 넘는 공금을 사적으로 사용한 혐의(업무상 배임)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2011년 7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업무추진비 명목으로 지급된 법인카드를 골프장·유흥주점·피부미용실 등 업무와 무관한 곳에서 220여 차례 모두 1억1677만원을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 전 회장은 재임 시절 국제축구대회 참가를 위해 해외출장을 가면서 동반한 부인의 여행비용 3000만원을 협회 공금으로 부정 처리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인들과 골프를 치면서 법인카드로 1400만원을 지출하기도 했다.

이 전 부회장 등 10명은 골프장을 133회 이용하면서 5200만원, 유흥주점 30회 2300만원, 노래방 11회 167만원, 피부미용실 등에서 26회 1000만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법인카드로

 | 

골프장

 | 

조중연·이회택

 | 

축구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