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1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5 months ago

야간 환경소음 높으면 임산부 당뇨 일으킨다

밤에 소음이 심한 곳에 사는 임산부는 당뇨병에 걸릴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민경복 서울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학교 내 보건환경연구소와 함께 2002∼2013년 20∼49세 임산부 1만8165명을 조사한 결과 야간에 차량 등 소음이 1데시벨(㏈) 증가할 때마다 임신성 당뇨병 발병률이 약 7%씩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연구진은 조사 대상자의 임신 후 3개월간 임신성 당뇨병 발병률과 주야간 주변 환경소음 노출량을 정량화해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야간 환경소음 노출 정도에 따라 4개 그룹으로 구분했을 때 소음에 가장 많이 노출된 그룹은 가장 적게 노출된 그룹에 비해 임신성 당뇨병 진단이 약 1.8배 많았다. 낮 동안 소음은 임신성 당뇨병와 별다른 관계가 없었다.

임신성 당뇨병은 출산하면 회복되는 경향이 있으나 정상으로 되더라도 향후 당뇨병에 걸릴 확률이 매우 높다.

민태원 기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환경소음

 | 

높으면

 | 

임산부

 | 

일으킨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