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6 Sept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2 days ago

미용실 바가지 요금 없앤다

미용실의 ‘바가지요금’을 근절하기 위해 서비스 내역·가격을 사전에 공개토록 의무화하는 방안이 마련됐다. 지난해 충북 청주의 한 미용실이 장애인에게 염색을 해주고 52만원을 받아 챙겨 국민적 공분을 산 데 따른 조치다. 하지만 한 번에 3가지 이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경우로 한정해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미용업소가 이·미용 서비스를 제공하기 전 최종 가격을 알려주도록 의무화하는 ‘공중위생관리법 시행규칙’을 15일 개정·공포하고 2개월 후인 11월 16일부터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한 번에 3가지 이상의 이·미용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우 개별 서비스의 가격을 명시한 총액내역서를 미리 소비자에게 제공해야 한다. 이를 위반하면 처음에는 경고에 그치지만 2회는 영업정지 5일, 3회는 10일, 4회 이상은 1개월의 행정처분을 받는다.

문제는 미용실에서 한번에 3가지 이상의 서비스를 받는 소비자가 많지 않다는 점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미용산업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미용실

 | 

바가지

 | 

없앤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