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4 Sept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10 days ago

박성현, 에비앙 첫날 11번홀서 9타 악몽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진다. 찬하의 박성현(24)이 한 홀에서만 무려 5오버파를 기록했다. 세계 랭킹 3위 박성현은 14일 프랑스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6천482야드)에서 열린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365만 달러) 첫날 1라운드에 랭킹 1,2위 유소연(27), 렉시 톰프슨(미국)과 함께 경기를 시작했다.악몽의 장소는 11번홀(파4)이었다. 무려 9타를 쳤다. 티샷을 러프로 보낸 박성현은 두번째 샷을 페어웨이로 올려놨지만 3,4번째 샷에서 그린 주위 벙커를 오가며 잇달아 온그린에 실패한 끝에 결국 ...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박성현

 | 

에비앙

 | 

11번홀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