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1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 months ago

S P “北 리스크, 한국 신용등급 영향 줄 정도 아냐”

북핵 리스크가 한국 신용등급에 영향을 줄 수준은 아니라는 분석이 나왔다. 대신 중국 리스크가 커지면서 국내 기업의 신용도를 위협하고 있다.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andP)의 킴엥 탄 아시아태평양지역 국제신용평가팀장은 14일 국제금융센터가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주최한 세미나에 참석, “북핵 문제 등 한반도의 긴장고조가 국가신용등급에 영향을 줄 정도는 아니다”고 밝혔다.

탄 팀장은 “북한이 핵무기 개발을 가속화하면서 장·단기적으로 리스크가 커지고 있지만, 한국의 신용등급에 반영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또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을 끝내도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이 큰 영향을 받지 않을 것으로 분석했다. SandP는 지난해 8월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에서 ‘AA’로 한 단계 올린 뒤 같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전쟁 가능성도 일축했다. 탄 팀장은 “북한은 전쟁으로 어떤 혜택을 누릴 수 없고, 긴장이 고조돼도 어느 시점에 전쟁이 일어나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리스크

 | 

신용등급

 | 

아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