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5 Sept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11 days ago

히딩크, 기자회견서 한국 국민이 원하면 어떤 형태로든 기여할 용의 있다

아시아투데이 방정훈 기자 = 거스 히딩크 전 2002년 월드컵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한국 축구를 위해서, 한국 국민이 원하고 필요로 한다면 어떤 형태로든, 어떤 일이든 기여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히딩크 전 감독은 14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한국 취재진과 간담회를 갖고 “대한축구협회(KFA)와 공식적으로 논의된 것은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의 이러한 발언은 한국 측에서 공식 요청이 있을 경우 대표팀 감독이든, 기술고문이든 자신에게 주어지는 역할을 맡을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히딩크 전 감독은 2018년 월드컵 축구 대표팀 사령탑으로 신태용 현 감독이 결정되기 이전인 3개월 전에 이미 측근을 통해 대한축구협회에 이와 같은 의사를 비공식적으로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그는 “여러 가지 여건으로 봐서 축구팀 감독으로서 2002년 월드컵의 영광을 다시 재현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축구협회가 월드컵 사령탑으로 신태용 감독을 결정한 데 대해..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히딩크

 | 

기자회견서

 | 

국민이

 | 

원하면

 | 

형태로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