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3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fnnews
2 months ago

[yes+ Culture] 시대를 앞서갔던 DIVA 다시 무대에 오르다

시대를 앞서갔던 음악의 여신들이 뮤지컬 무대와 미술관을 통해 돌아왔다. 윤심덕과 김추자. 1920년대 한국 대중음악 시장의 문을 연 신여성 윤심덕은 뮤지컬 사의 찬미 를 통해 부활했고, 1960~70년대 신중현과 함께 사이키델릭 음악을 국내에 처음으로 확산시킨 김추자는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의 아시아 디바 전을 통해 찬란했던 과거의 발자취가 되살아나고 있는 중이다.■윤심덕의 마지막 순간을 상상한다, 뮤지컬 사의 찬미 광막한 광야에 달리는 인생아/너의 가는 곳 그 어데이냐/쓸쓸한 세상 험악한 고해에/너는 무엇을 찾으러 하느냐/웃는 저 꽃과 우는 저 새들이/그 운명이 모두 다 같구나/삶에 열중한 가련한 인생아/너는 칼 위에 춤추는 자로다… 격동의 20세기 초, 일제 식민지배 아래 놓여있던 한반도는 문명과 문명이 충돌하는 각축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yes

 | 

Culture

 | 

시대를

 | 

앞서갔던

 | 

DIVA

 | 

무대에

 | 

오르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