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9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
2 months ago

4사구 6개 보우덴, 제구 불안 속 5이닝 3실점

두산 베어스 외국인 투수 마이클 보우덴이 시즌 6패 위기에 몰렸다. 보우덴은 1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 4안타(1홈런) 5볼넷 5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팀이 1-3으로 뒤진 6회초 교체됐다. 투구수가 105개로 많았다. 1회 대량 실점 위기를 2점으로 잘 막았으나, 제구가 좋지 않았다. 경기 초반 보우덴의 제구가 흔들렸다. 1회초 노수광에게 우전 안타, 2루 도루를 허용했다. 최 항을 중견수 뜬공으로 잡은 뒤 최 정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정의윤, 제이미 로맥에게 연속 볼넷을 내주며 밀어내기 실점. 박정권에게 우전 적시타를 맞아 0-2가 됐다. 이후 정진기를 삼진, 김성현을 유격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2회초 선두타자 이재원에게 다시 볼넷을 허용했다. 노수광, 최 항, 최 정을 모두 외야 뜬공으로 막고 위기를 넘겼다. 3회를 세 타자로 깔끔히 막았다. 삼진 1개도 곁들였다. 조금씩 안정을 찾는 듯 했다. 4회초 1사 후 김성현에게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2루타를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4사구

 | 

보우덴

 | 

5이닝

 | 

3실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