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2 Sept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8 days ago

주진우 기자가 “김성주, 진짜 패고 싶다”고 말한 이유




시사인 주진우 기자가 김성주 아나운서를 공개적으로 비난했다. 지난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는 전국언론노조 MBC본부 총파업 집회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주 기자와 방송인 김제동이 참석했다.

주 기자는 2012년 MBC가 170일간 파업했을 당시를 언급하며 “권순표 앵커가 후배, 동료들이 파업하는데 마이크를 잡을 수 없다고 내려놨다. 내가 아는 MBC 기자들은 그랬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많은 아나운서들과 진행자, 스포츠 캐스터들도 내려놨다”며 “그런데 그 자리를 다른 사람들이, 보고 싶지 않은 사람들이 마이크를 잡았다”고 지적했다.

주 기자는 이어 “특히 김성주 아나운서가 빈자리를 자주 차지했다”며 “그런 사람이 더 밉다. 진짜 패고 싶다”고 말했다. 2007년 MBC를 퇴사하고 프리랜서를 선언한 김 아나운서는 파업 당시 MBC에서 런던올림픽 등 주요 스포츠 중계를 맡았다.

주 기자는 “블랙리스트를 만든 사람은 이명박 전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주진우

 | 

기자가

 | 

“김성주

 | 

싶다”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