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4 Octo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골로프킨 vs 알바레스’ 판정 논란 심판 징계

세기의 대결로 주목받았던 게나디 골로프킨(카자흐스탄)과 사울 카넬로 알바레스(멕시코)의경기에서 판정 논란을 낳았던 심판이 징계를 받게 됐다.

미국 야후스포츠는 19일(한국시간) “네바다주 체육위원회가 일시적으로 메이저 시합의 심판진에서 아델라이드 버드를 배제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밥 베넷 네바다주 체육위원회 위원장은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버드에게 당장 큰 경기를 맡기지 않을 것이다. 조금 숨 고를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베넷은 “버드가 훈련을 잘 받았지만 이번 판정 점수의 격차는 너무 컸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여성 심판인 버드는 17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4대 기구 미들급(72.57㎏) 통합 타이틀전에서 12라운드가 끝난 뒤 알바레스가 118-110으로 우세했다고 채점했다.

3명의 심판 중 버드만 알바레스의 손을, 그것도 압도적인 점수차로 들어줬다. 다른 심판은 챔피언 골로프킨이 115-113으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골로프킨

 | 

알바레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