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6 Dec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3 months ago

[찰리우드 스타의 뒷 이야기] 송중기 울린 펑위옌을 울릴 전 엑소 루한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송중기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사태가 발생하기 전만 해도 중국에서 단연 인기 최고였다고 해도 좋았다. ‘태양의 후예’ 인기를 등에 업고 휴대폰 회사 비보의 광고모델로 등장했을 정도였다. 그러나 곧 이어 현실로 다가온 중국의 사드 보복은 그에게 비보의 광고모델 자리를 빼앗아가 버렸다. 이때 대타로 나선 것이 대만의 펑위옌(彭于晏·35)이었다. 송중기로서는 개인의 잘못이 아닌 일로 피눈물을 흘렸다고 해도 좋았다. 펑의 경우는 본의 아니게도 송중기를 울렸다고 할 수 있었다. 남의 눈에 눈물 나게 하면 자신은 피눈물을 흘린다는 불후의 진리를 증명이라도 하듯 이제는 펑이 대가를 톡톡하게 치르게 될 것 같다. 중국의 유력 인터넷 포털 사이트 진르터우탸오(今日頭條)의 19일 보도에 따르면 오는 21일 발매가 시작되는 비보의 새 스마트폰 X20의 모델로 전 엑소의 멤버 루한(27)이 여배우 저우둥위(周冬雨·25)와 발탁이 돼 그를 밀어낼 가능성이 높아지고..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찰리우드

 | 

스타의

 | 

이야기

 | 

송중기

 | 

펑위옌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