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2 October 2017
Contact US    |    Archive
huffingtonpost
1 months ago

독일 극우 정당의 원내 진출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수십 년간 정계의 변방에 머물러왔던 독일 극우파는 9월 24일 선거에서 최초로 원내진출을 꾀하고 있다. 어쩌면 제1야당으로 올라설지도 모른다.

반이민, 반이슬람 정책을 앞세우는 독일을 위한 대안당 (AfD)은 현재 설문조사에서 11% 정도의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다. 최근 1년 내내 정치 스캔들과 내분에 시달렸음에도 불구하고 며칠 전부터 지지율이 상승했다.

AfD가 지난 주말 설문조사에서 상당한 성공을 보인 것은 독일에 있어서 큰 변화이다. 포퓰리스트 극우 운동이 선거에서 이기지는 못했어도 유럽 정치에 깊은 흔적을 남겼음을 보여준다.

올해는 포퓰리스트 물결이 브렉시트와 도널드 트럼프 당선처럼 유럽 정권을 장악할 것이라는 극우의 주장이 무너져 내린 해였다. 네덜란드의 헤이르트 빌더르스, 프랑스의 마린 르펜 등 극우 후보들은 낙선했고, AfD는 어떤 연정에서도 배제될 것이 확실하다.

그러나 유럽 국가들의 유권자 대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정당의

 | 

가능성이

 | 

높아지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