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1 Dec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
3 months ago

병원선 하지원X강민혁 위기 극복 협진 몸이 기억한다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병원선 하지원과 강민혁은 일촉즉발 버스사고 현장의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까. 지난 MBC 수목미니시리즈 병원선 11, 12화에서는 버스가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암 수술을 포기하고 아이들과 소풍을 떠나던 시인 설재찬(박지일)과 마을 진료소로 향하던 송은재(하지원)가 동승했던 버스가 비탈로 굴러 떨어진 것. 병원선 의료진들의 발 빠른 대처가 이어졌지만 위기는 계속됐다. 우리 산이가 없어! 라는 설재찬의 비명에 버스 안을 살피던 곽현(강민혁)은 의식을 잃고 버스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아이를 발견했다. 주저 없이 버스 안으로 뛰어는 순간, 간신히 멈춰있던 버스가 또다시 기울어지며 긴박한 상황이 이어졌다. 병원선 측은 오늘(20일) 방송에 앞서 일촉즉발 위기에 처한 은재와 현의 모습을 담은 스틸을 공개했다. 의식을 잃은 어린 환자와 아이를 구하기 위해 버스에 뛰어든 현, 그리고 다친 팔로 힘겹게 버스 안에 들어선 은재가 함께 있다. 두 의사의 협진이 기대되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병원선

 | 

하지원X강민혁

 | 

기억한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 imaeil.com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