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2 October 2017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1 months ago

창녕군, 수산물 원산지표시 특별단속 실시

창녕/아시아투데이 오성환 기자 = 경남 창녕군은 추석명절을 앞두고 오는 29일까지 수산물 원산지표시 특별단속을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단속은 추석을 맞아 수요가 많은 명태, 조기, 문어, 참돔, 가자미 등 제수용 수산물과 건멸치, 건새우, 굴비, 전복 등 선물용 수산물의 원산지 표시 위반행위 특별단속을 통해 유통질서를 확립하기 위해 추진된다. 또 언론 및 국민의 관심이 높은 일본산·중국산 수산물과 국내산과 외국산의 가격차이가 현저해 원산지가 둔갑할 가능성이 높은 갈치, 고등어, 낙지, 뱀장어 등의 수산물에 대해서도 집중 단속한다. 수산물 원산지 미표시로 적발되면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 거짓표시로 적발될 경우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위반자는 3개월 이내에 관련 교육을 의무적으로 이수해야 하고, 2년간 2회 이상 원산지 표시를 위반한 자에게는 과태료, 벌금 외 최대 3억원 범위에서 과징금을 추가로 부과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생산자..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창녕군

 | 

수산물

 | 

원산지표시

 | 

특별단속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