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3 Dec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huffingtonpost
3 months ago

멕시코 7.1 강진 확인 사망자 수가 최소 224명으로 늘었다



멕시코에서 19일(현지시간) 발생한 리히터 규모 7.1의 강진에 확인 사망자 수가 점점 늘고 있다.

20일 AFP통신에 따르면 미겔 앙헬 오소리오 멕시코 내무부 장관은 수도인 멕시코시티에서 사망한 117명을 포함, 최소 224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한국시각 오후 3시경)

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전일 강진에 멕시코시티의 한 초등학교가 붕괴해 최소 21명의 학생과 성인 4명이 숨졌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11명은 구조했지만 28명이 여전히 실종 상태다.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은 사고 현장을 찾고 실종자 가족을 위로했다.

이번 강진으로 수도 멕시코시티에서만 44채의 건물이 무너졌으며 시민들이 다수 매몰돼 사상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정부 당국은 소방·경찰·군인 등을 동원해 매몰된 시민들을 구조에 힘쓰고 있다.

미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15분쯤 멕시코 중동부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멕시코

 | 

사망자

 | 

224명으로

 | 

늘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