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7 October 2017
Contact US    |    Archive
fnnews
27 days ago

GS건설 , 자이(Xi) 자신감 넘치는 독자 행보 이유는

-자이(Xi) 자체가 프리미엄 아파트의 대명사로 브랜드로 위상 확고 -브랜드 2원화는 브랜드 차별화로 재산권 침해 우려 -2002년 런칭부터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 구축한 성공한 대표 브랜드 GS건설의 아파트 브랜드 ‘자이 (Xi)’의 독자 행보가 주목받고 있다. 최근 대형 건설사들이 강남 재건축 수주 시장을 겨냥해 프리미엄 브랜드를 유행처럼 런칭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자이 (Xi)’ 브랜드를 굿굿하게 고수하고 있기 때문이다. 서울 강남지역 재건축 최대어로 불리는 반포 124주구 재건축 수주전에서도 경쟁사가 새로운 브랜드를 내세웠지만 GS건설은 ‘자이(Xi) 프레지던스(Presidence)’라고 정했다. 자이는 최고급 아파트 브랜드의 대명사인 만큼 ‘자이(Xi)’ 브랜드를 유지하고 단지의 특징을 나타내는 수식어를 붙인 것이다. ‘자이(Xi)=프리미엄 아파트+강남 대표 아파트’ 위상 확고 자이(Xi) 브랜드 고수의 이유는 명확하다. ‘자이(Xi)는 곧 프리미엄 아파트’라는 등식이 성립할 정도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GS건설

 | 

자신감

 | 

넘치는

 | 

이유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