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1 Octo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0 days ago

최양수 ㈜한화 대표이사, 印尼 마이닝 사업 현장 방문


최양수(사진) ㈜한화 대표이사는 17∼21일 글로벌 현장 경영의 하나로 인도네시아 동부 칼리만탄을 찾아 현지 마이닝 사업 현황을 확인했다고 ㈜한화가 21일 밝혔다.

마이닝 사업이란 광물 채굴을 위한 화약·뇌관의 제조·공급, 천공(구멍 뚫기), 장약, 발파 설계와 발파, 폐석 반출 등을 아우르는 종합 서비스 사업을 말한다.

최 대표이사는 현지의 키데코 광산 현장을 찾아 제품의 우수성과 안전성을 점검하고 경영진 등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또 광산 내 ㈜한화의 에멀션 화약 제조공장을 둘러보며 제조 공정도 확인했다.

아울러 자카르타에 있는 ㈜한화 현지법인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을 찾아 격려하면서 “최근 수주 사업을 포함해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 후 달성한 누적 수주액이 500억원을 넘는다”며 “㈜한화만의 고효율·친환경 제품을 계속 공급하고 사업 확대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최양수

 | 

㈜한화

 | 

대표이사

 | 

마이닝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