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8 Dec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iusm
3 months ago

‘언양시외버스터미널 폐쇄’ 놓고 울산시-운영사 날선 대립市·郡, 비상수송책 수립 “원칙고수”… 운영사 “폐쇄 강행”

버스기사 직접 매표·공영주차장 등 승하차 공간 확보 고심 “시민불편 최소화 가현산업개발측과 협의할 내용 없다” 운영사 “市 상황 외면 진전없을땐 폐쇄·면허반납 계획” ▷속보=10월 1일 울산 울주군 언양시외버스터미널 폐쇄(본지 9월 21일자 1면 보도) 예정일을 열흘가량 앞두고 운영사와 울산시의 대립각이 더욱 날카로워지고 있다. 21일 울산시와 울주군은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언양시외버스터미널 폐쇄에 대비한 수송대책을 논의했다. 가장 시급한 문제는 승객들의 승하차 공간을 찾는 것이다. 터미널의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언양시외버스터미널

 | 

울산시

 | 

운영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