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3 Octo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여의도 stock] 미·북 충돌 영향 2390선 붕괴


미국의 ‘완전 파괴’ 발언에 맞서 북한이 ‘수소탄 실험’ 카드를 들고 나오자 22일 국내 금융시장이 불안에 떨었다.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7.79포인트 빠진 2388.71로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도 648.95로 장을 마쳐 하루 전보다 12.16포인트 떨어졌다. 전날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통화긴축 움직임에는 무덤덤하던 시장이 지정학적 리스크 고조에는 즉각 반응한 것이다.

이용호 북한 외무상이 21일 밤(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기자들에게 “역대급 수소탄 실험을 태평양에서 할 것”이라고 밝히자 주가와 원화 가치가 급락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완전 파괴’ 발언에 대해 “트럼프를 불로 다스리겠다”고 맞받아칠 때만 해도 의례적 협박으로 여겼으나 태평양상 수소탄 실험이란 구체안까지 언급되자 긴장감이 높아졌다.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3.8원 오른(원화 가치 하락) 1136.5원에 마감됐다.

외국인이 매수세를 유지하고 있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여의도

 | 

stock

 | 

미·북

 | 

2390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