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8 Octo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
26 days ago

손승락 3년만에 구원왕 확정, 3년의 질타가 그를 성장시켰다

롯데 자이언츠 마무리 손승락이 구원왕을 확정지었다. 손승락은 22일 대전 한화 이글스전에서 2-0으로 앞선 9회말 마운드에 올라 1이닝 무안타 무실점으로 시즌 36세이브째(1승3패)를 따냈다. 구원 2위 NC 임창민(29세이브)과의 격차를 7개로 벌렸다. NC는 6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손승락의 구원왕 확정이다. 손승락은 평균자책점도 2.10으로 끌어내렸다. 경기후 손승락은 2014년부터 3년 동안 많은 질타를 받아가며 더 좋은 공을 던지기 위한 연구를 해왔는데. 올해 들어 노력이 헛되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타이틀 확보에 대한 기쁨보다 이점이 더 기쁘다. 남은 경기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 우리 선수들도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고 말했다. 부단한 노력으로 질타를 칭찬으로 바꿔놓았다. 인내와 노력이 없었으면 불가능했다. 손승락은 2010년(26세이브), 2013년(46세이브), 2014년(32세이브, 이상 넥센 히어로즈)에 이어 개인통산 4번째 구원왕에 이름을 올렸다. 3년만에 정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손승락

 | 

3년만에

 | 

구원왕

 | 

3년의

 | 

질타가

 | 

성장시켰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