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9 Octo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7 days ago

‘여성 최고 부자’ 로레알 상속녀 베탕쿠르 사망


세계 여성 중 최고 부호인 릴리안 베탕쿠르(94·사진)가 지난 20일(현지시간) 세상을 떠났다. AFP통신은 21일 프랑스 화장품 회사 로레알 그룹의 상속녀 베탕쿠르가 전날 파리시내 자택에서 별세했다고 보도했다.

베탕쿠르는 아버지 외젠 슈엘러가 1907년 창업한 로레알에서 15살 때부터 일을 배웠고 1957년 아버지가 숨지면서 회사를 넘겨받았다. 이후 세계적인 화장품 제조사로 자리매김한 로레알은 랑콤과 메이블린 등 유명 브랜드를 거느리며 프랑스 상장기업 중 4위 규모로 성장했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올해 발표한 세계 부호 명단에서 자산 395억 달러(약 45조원)로 전체 14위, 여성 중 1위로 기록된 베탕쿠르는 좀처럼 사생활을 드러내지 않았지만 막대한 재산을 둘러싼 잡음으로 종종 언론에 오르내렸다.

로레알 경영진 중 한 명인 베탕쿠르의 딸 프랑수아즈는 2007년 어머니와 가까이 지내던 유명 사진작가 프랑수아 마리 바니에를 재산 착복 혐의로 고소해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로레알

 | 

상속녀

 | 

베탕쿠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