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7 Dec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부산남부경찰서,세금 감면 미끼 억대 가로챈 세무회계 사무장 구속

부산 남부경찰서는 세무공무원에게 부탁해 세금을 감면해 주겠다고 속이고 1억25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변호사법 위반)로 남구 세무회계사무소 사무장 이모(59)씨를 구속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씨는 2013년 5월부터 8월까지 자영업을 하는 강모(34)씨 등 3명에게 접근해 “세무공무원에게 청탁해 세금을 감면받도록 해주겠다”며 6차례에 걸쳐 1억25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씨는 세무회계 사무실에 일용직 사무장으로 일하면서 40여 년간 회계업무를 해 세무공무원을 잘아는 것처럼 행세하며 강씨 등에게 접근해 범행을 저질렀다.

경찰은 이씨가 범행 후 잠적하자 2014년 1월 지명수배를 내린 뒤 최근 이씨가 휴대전화를 개통한 사실을 확인하고 충남 일대 건설현장에서 일하던 이씨를 검거했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부산남부경찰서

 | 

가로챈

 | 

세무회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